<linearGradient id="sl-pl-cycle-svg-grad01" linear-gradient(90deg, #ff8c59, #ffb37f 24%, #a3bf5f 49%, #7ca63a 75%, #527f32)

상위 5% 부자의 기준은 최소 순자산 14억 이상

부자의 기준은 매년 바뀌고 있습니다.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화폐 가치의 변화가 가장 큰 이유로 생각됩니다. 2022년 기준 우리나라 상위 5%의 최상위 부자들은 부동산 20억, 금융 5억 원을 소유하고 있다고 합니다.

최상위 부자들의 자산 수준

통계청의 2021년도 가계금융복지조사를 분석한 결과 순자산 최상위 5% 가구의 평균 자산은 27억8,425만원, 순자산은 24억 3,737만 원으로 나타났습니다. 상위 5% 경계선에 해당하는 가구의 순자산은 14억 1,318만 원이었습니다.

전체 보유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이 14억 원을 넘는 가구라면 국내 상위 5% 부자인 셈입니다. 상위 5% 가구의 평균 자산은 상위 20% 가구의 평균 자산 14억 8,529만 원의 두 배에 육박했습니다.

국내 상위 5%의 최상위 부자들은 부동산을 중심으로 예적금·보험·주식 등 다양한 분야에 고르게 투자하는 전략을 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.

시중은행의 프라이빗 뱅킹(PB) 등을 통해 전문적인 자산관리를 받는 것으로 보입니다.

상위 5% 가구의 자산 구성

상위 5% 가구는 약 27억 원의 자산 가운데 5억 원가량을 금융자산으로 구성해뒀으며, 부동산을 중심으로 한 실물자산이 평균 22억 8,783만 원이었습니다.

그 가운데 거주주택 액수가 9억 8,334만 원이었는데, ‘거주 외 부동산’ 자산 액수가 12억 910만 원에 달하는 점이 주목됩니다.

상위 5% 가구가 거주주택 이외 부동산에 적극 투자하는 성향은 부채 현황을 통해서도 확인됩니다.

상위 5% 가구는 평균 3억 4,687만 원의 부채를 갖고 있는데, 그 가운데 거주주택 이외 부동산 용도로 받은 담보대출 비중이 평균 7,594만 원으로 가장 컸습니다.

상위-5%-자산-구성-이미지

거주주택 마련을 위한 담보대출은 평균 3,349만 원이었으며, 사업 용도로 받은 담보대출은 평균 4,396만 원이었습니다.

신용대출 규모는 평균 1,848만 원이었는데 사업자금 용도(576만 원)나 거주주택 마련 용도(197만 원) 등이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.

상위 5% 가구의 금융자산은 정기예적금 평균 1억 3,715만 원과 자유입출금식 통장에 납입해둔 돈 평균 7,577만 원, 보험납입금 평균 7278만 원과 주식·채권·선물 상품 투자액 평균 8,599만 원 등으로 구성된다. 펀드에 투자해둔 돈도 평균 2,830만 원에 달했습니다.

함께 읽으면 좋은 글

부자들이 국고채를 매수하는 이유

부자의 4가지 유형

부자와 거지의 말투 3가지 차이점

Interhelper

주식과 부동산 등 재테크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합니다.

error: